결혼식을 앞둔 한 여자의 죽음 가면산장살인사건 리뷰 1편 │히가시노게이고│추리│공포│책리뷰│소설│MysteryStory│fiction│DetectiveStory│東野圭吾

어젯밤 시골의 한 별장에서 20대 초반 여성이 등에 칼이 꽂힌 채 발견됐습니다 문을 강제로 열고자 했던 흔적은 없어 면식범이 범행을 저지 른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방은 호수를 옆에 낀 2층에 위치 해 있고 2중창 역시 자물쇠로 잠겨 있었기 때문에 방문 외의 경로로 침입은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피해자는 모리사키 노부히코 제약회사 사장의 처조카인 것으로 밝혀졌 습니다 이 사건으로 인해 금일 오전부터 모리사키 제약회사의 주가가 크게 하락하고 있습니다 노부히코는 휴가를 즐기고자 찾아 온 별장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 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더군다나 처조카 유키에가 살해당 한 일이 뉴스에라도 보도된다면 가족들도 제대로 관리 하지 못한다 고 대중의 뭇매를 맞을게 분명했다

그는 두려움에 떨었다 도대체 누가 이런 짓을 한거지 결혼식 을 코 앞에 둔 딸 도모미가 차 사고로 죽은 이후 가진 첫 가족행사였다 갑자기 인근 은행을 턴 강도 두 명에게 인질로 붙잡혔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범인이 누구인지도 알지 못한 채 강도들에게 눈이 가려지고 몸도 꽁꽁 묶여버렸다 그는 시체가 된 유키에를 제외하고 총 9명과 산장에 갇혀 있었다

아내 아쓰코 비서 레이코 아들 도 시아키 도모미 약혼자 다카유키 도모미 친구 게이코 의사 기도 그리고 은행강도 진 다구와 함께 살인 사건이 일어난 밤회상 레이어 추가 다구는 수면제가 든 맥주를 마시고 쓰러져 잤기 때문에 진만 남아 모든 인질을 감시해야 했다 그 때 노부히코는 사장답게 거래 를 제안했다 모든 인질들을 각자의 방에 돌아가 쉬게 해주라고 진은 거래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인질 한 명 한 명이 화장실 가는 것도 따라가야 했기에 혼자 감당 할 자신이 없었다 대신 노부히코의 아내 아쓰코만 1층에 남고 나머지는 각자 방으로 돌아갔다 그 날 밤 살인이 일어났다 산장에 온 첫날 소설가 게이코는 친구인 도모미가 차 사고를 낸 게 아니라 살해당했다고 주장했었다 평소 도모미가 먹던 진통제를 누군가가 몰래 수면제로 바꿔치기 했고 그 때문에 운전 중에 졸 수밖에 없었다 고 말했었다

하지만 노부히코는 분명히 봤다 딸 도모미의 유품 중 하나인 펜던트 필케이스 안에는 약 두 알이 그대로 들어 있었다는 것을 도모미가 바꿔치기 된 수면제를 먹었다면 필케이스 안에는 아무것도 없었어야 했다 노부히코는 터무니 없는 소리로 가족들을 힘들게 하지 말라며 게이 코의 말을 막았었다 내색은 안했지만 게이코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도모미의 차 사고에 의문 을 가지고는 있었다

2년 전 다카유키 차를 바짝 따라 붙다가 사고를 낸 도모미는 발 한쪽 이 절단된 후 더욱 조심히 운전 해왔기 때문이다 2년 전 그 사고 이후 다카유키는 피해자였음에도 도모미를 지극 정성으로 보살펴 주었다 발 한쪽이 완전하지 못했지만 자신을 케어해주는 그의 모습에 도모미는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 그녀는 20대 초반의 어린 나이었 음에도 불구하고 정식허락을 받고 다카유키와 결혼식을 앞두고 있었다 도모미가 죽은 날 다카유키는 업무 가 있어 그녀와 함께 있지 않았 었다

그는 노부히코가 약 이 든 필케이스 를 확인한 후 병원에 도착했다 게이코는 갑자기 왜 이런 의문을 제기한걸까 혹시 그녀가 도모미 의 진통제를 수면제로 바꿔치기 한건 아닐까 병원에서 진통제를 채워 넣었다는 사실을 유키에가 알아버렸고 그녀를 죽일 기회를 노리고 있지는 않았을까 특히 지금은 유키에를 죽인 범행을 강도에게 덮어 씌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하지만 게이코가 범인이라고 할 만한 명확한 증거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