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 “한유이, 김승욱과 너 절대 용서 안 한다”

[리뷰]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 “한유이, 김승욱과 너 절대 용서 안 한다” 10일 방송된 KBS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한유이(세영 역)가 오승아(수인 역)에게 용서를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재만(김승욱 분)을 살리기 위해 세영은 수인을 찾아가 자신의 죄를 시인하고 용서를 빈다

재만은 현재 중앙정보부에서 고문을 당하고 있다 하지만 수인 역의 오승아는 용서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세영은 “지훈이 죽인 것은 바로 나다 죄는 나한테 묻고, 아버지는 살려 달라”고 빌었다 또한 시키는 일은 무엇이든지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수인은 “재만 다음에는 바로 너다 두 사람 모두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일갈했다 또한 지훈을 죽게 만든 게 세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정욱(김주영 분)은 그동안 수인에게 모질게 굴었던 것들을 후회하며 죄책감에 시달린다 이에 향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해시태그

#TV소설 #그여자의바다 #오승아 #한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