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은 , ‘핑크빛 계절이 아니다’ , “소설쓰기를 자제해야” – HOT ISSUE

정재은, "소설 쓰기 자제를" 정조은과 이긴섭

정재은이 사귀고를 들으면 확인을하지 않았다 말고 식이라 두사람은 단 하나의 표본이다 두사람이 다정한 컷을 찍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쟁점은 정재이다

이 장면을 촬영 한 팬이 이긴다 사진이 사진은 여기에 있습니다 반의어 지나친 사생활에 대한 터치 팬들이 미리 알았어

진술과 사실 한배는 **** あり 실검은 팬티 한테 실망 함 도이체와 도이체의 꿈꾸는 소리 그랬더니,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다른 팬은 "할 수있어

도둑질 하지마 팬 사인회에서라서 실업은 팬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나 한테 큰 실수를 저 지르지 마라 기자 분의 생각을 기자

[책리뷰] ‘소설 쓰는 소설’ | 읽고 나면 글을 쓰고 싶다

오늘은 또다른 책 리뷰를 가지고 왔는데요 이번에 리뷰할 책은 스도 야스타카 작가의 '소설 쓰는 소설'입니다 이 책은 제목이 보여주는 것처럼 소설을 쓰는 것에 대한 소설인데요 그럼 이 책에 대한 리뷰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문예부에 속해있는 기미코, 가에데, 하루노는 부장인 다이조의 제안으로 릴레이 소설을 쓰게 됩니다 릴레이 소설을 써서 신인상에 응모를 해서 신인상을 수상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사람들이 죽음을 앞두고 있으면 답사하는 이런 단계를 거친다고 해요 그 단계에서 모티브를 얻어서 소설을 씁니다 처음 쓰는 소설이라 소설 쓰는 작업이 만만치 않지만 그 과정을 통해서 학생들 안에 숨어있던 열정이 발산됩니다 이 문예부 부원들이 소설을 쓰면서 중간에 여름에 일종의 캠프 같은 것을 가게되요 그러니까 자기들끼리 합숙을 하면서 소설을 쓰게 되는데 그 합숙 장소에는 실제로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한 남자가 기거하고 있습니다 그 남자를 통해서 소설을 쓰는 여러가지 기법들을 배워가게 되면서 조금 더 완성도 있는 소설을 써나가게 됩니다 문예부 부원들은 모두 책을 사랑하고 많이 읽었기 때문에 소설을 쓰는 기법에 관해서 설명을 들었을 때 또는 다이조가 조금의 힌트를 주었을 때 그것을 바로바로 해석해내는 그런 습득해내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런 능력에다가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의 팁까지 전수받으니까 나날이 실력이 늘어나죠 그렇다고 해서 다이조도 그렇고 그 소설가도 그렇고 팁을 떠먹여주는 것이 아니라 은유를 통해서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을 해줍니다 그래서 이 '소설 쓰는 소설'이라는 책은 청소년 소설로 분류되는 만큼 아주 쉬운 문장들로 구성이 되어있고 독자들이 이 책을 통ㅎ래서 소설에 관해서 조금 더 좋은, 조금 더 심도있는 관점을 가질 수 있게 해줍니다 저는 책을 읽으면서 이런 쉽게 설명하는 방식들이 어쩌면 이 독자들로 하여금 여러분들도 소설을 쓸 수 있습니다 소설을 쓸 때는 이런 이런 기법들을 사용해보세요 라고 작가가 알려주는 것 같은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 책의 뒷표지를 보면 이런 문구가 있어요 처음에 이 책을 딱 접했을 때는 아무리 그래도 어떻게 책을 읽고 소설이 쓰고 싶어질까? 조금 과장된 마케팅이다 이렇게 생각을 했는데 정말로 이 책을 다 읽고 나니까 소설이 쓰고 싶어졌고 뭔가 나의 생각을 이야기로 풀어쓰는 작업을 해봤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책을 읽고 나서 예전에 생각해놨던 그런 소설적인 아이디어가 있었는데 그걸 조금 더 구체화시키는 그런 활동을 해나가기 시작했어요 물론 아직 엄청 미흡한 아이디어 단계이고 아직 아이디어 구상에서도 기획 부분에서도 조금 막히는 것들이 있지만 이 책에게서 '너도 할 수 있어' 이런 격려를 받으면서 그 아이디어들을 점점 세부화시켜나가고 있는데요 혹시 이 영상을 보신 분들께서도 '어 저는 이런 소설을 생각하고 있어요' 하는게 있다면 아래 댓글로 남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 책을 읽은 후에 다른 책을 읽으니까 그 책에 숨어있는 어떤 소설적인 기법들이 눈에 들어오면서 다른 책들을 조금 더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었어요 그래서 저처럼 소설을 많이 읽는 분이라면 이 책을 읽어본 후에 그 안에 숨어있는 기법들을 한 번 파악해나가는 것도 재미있는 독서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소설 쓰는 소설'의 단점도 언급을 해 볼 텐데요 이 책의 단점이라면 조금은 아이들이 재능이 있는 편이다 이런 단점이 있을 수 있는 것 같아요 아무리 문예부 부원들이고 책을 많이 읽었어도 소설을 쓴다는 것이 어떤 아이디어를 구체화시키고 하는게 조금 어려운 작업이잖아요? 그 하나하나의 문장들을 완성해나가는 과정이 결코 쉽지 않은데 물론 이 부원들 중에서 기미코라는 아이는 처음에는 그렇게 재능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아요 다른 아이들은 소설 쓰는데 조금 어려움을 겪더라도 그래도 자기만의 문장을 통해서 자기들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가능한데 기미코는 처음에 컴퓨터에 앉아서 몇 시간이 지나도 진짜 한 글자 못 적는 그런 수준이었거든요 그런데 소설을 써나가면서 점점 발전하게 되는데 그 발전 속도가 생각보다 조금 빨랐어요 그래서 그 점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소설 쓰는 소설'을 간략하게 얘기해보자면 첫번째 두번째 세번째 이 책을 읽은 후에 여러가지 기법들이 눈에 들어오면서 이렇게 정리해 봤습니다 지금까지 스도 야스타카 작가의 '소설 쓰는 소설'을 리뷰해봤습니다 지금까지 영상 봐주셔서 감사드리고 즐거운 설날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영상이 마음에 드셨다면 그럼 저는 다음 영상으로 돌아오겠습니다